사진: 공효공 사당(충북 청원군 옥산면 신촌리)

 

 공효공 휘 중손 자료실 입니다

 

 

 

 

 

 

 

 

 

 

 1. 박중손(朴仲孫):1412(태종 12)∼1466(세조 12). 자는 경윤(慶胤), 호는 묵재(默齋) 또는 백당(柏堂)으로 아버지는 교서관 정자 박절문(朴切問)이며, 어머니는 개성(開城) 왕씨(王氏)로 왕란(王蘭)의 딸이다. 조선 전기의 문신으로 어려서부터 수려하고 총명하여 15세에 성균관 반시(泮試)에 급제하고, 세종 17년(1435) 문과에 합격하였다. 그리하여 집현전 박사에 보임되고, 이어서 3차에 걸쳐 사헌부 장령을 지내고, 단종이 즉위하자 승정원으로 옮겨 우승지 · 좌승지 · 도승지를 역임하였다. 단종 1년(1453) 응천군(凝川君)에 봉해지고 병조 참판에 보임되었다. 곧 이어 한성부 판윤을 지내고, 이듬해 대사헌이 되어서는 각 지방 수령 · 방백의 기강 확립에 힘썼다. 그 후 공조 판서 · 형조 판서 · 이조 판서 · 예조 판서를 역임하였는데, 단종복위모의이 수습되면서 밀산군(密山君)으로 개봉(改封)되었고, 세조 5년(1459) 좌참찬이 되어 과거시험을 주관하여 많은 인재를 뽑았다. 춘추관 수찬관으로《문종실록(文宗實錄)》을 편찬하였다.

2. 공께서 졸(卒)하니[1466(세조12 병술)5월 26일] 향년 55세이었고 부음을 접한 세조는 시호 공효(恭孝)와 함께 부조전(不祧典)을 내려 불천위(不遷位) 제사(祭祀)토록 하였다.

※공효공파(恭孝公派)는 중손(仲孫)선조님의 시효(諡號)을 따서 후손들은 공효공파(恭孝公派)라고 부른다.